Uncategorized

‘유혹’, 권상우·최지우 달콤 키스…열린 결말 마무리

[장진리기자] ‘유혹’이 열린 결말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16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유혹’ (극본 한지훈, 연출 박영훈)은 차석훈(권상우 분)과 유세영(최지우 분)이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며 종영했다.

이 날 방송에서는 세영이 나홍주(박하선 분)에게 사과한다. 간병인으로 홍주를 부른 세영은 홍주가 줬던 구두를 돌려준다. 이 구두는 과거 두 사람이 함께 만난 홍콩에서 세영이 먼저 예약했지만 홍주가 구입한 구두였다. 마치 석훈의 존재를 연상시키는 이 구두를 세영은 홍주에게 다시 돌려준 것.

세영은 “나 홍주씨한테 사과하고 싶다. 홍콩에서 있었던 일, 그 이후로 나 때문에 고통받고 상처받았던 것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사과하지만 홍주는 “사과 몇 마디로 돌이키기엔 부서진 조각들이 너무 많다”고 세영의 사과를 거절한다.

완치를 꿈꾸며 하루하루 행복한 일상을 가꿔가던 세영은 암세포가 전이됐다는 청천벽력같은 소식을 듣는다. 세영은 절망하며 치료를 포기하고, 자신을 다독이는 석훈에게 “얼마나 치료받으면 암세포가 사라지느냐. 그렇게 평생 병원이나 들락거리면서 헛된 꿈만 꾸는 거 난 못한다”고 울부짖는다.

세영은 “왜 하필 내가 이런 벌을 받아야 하느냐. 누구에게나 생길 수 있는 일인데 하필 그게 나여서 분하고 화가 나 죽겠다”고 눈물을 쏟고, 자신에게 도망치라는 세영에게 석훈은 “당신이라는 병이 나한테는 가장 고치기 힘든 병이다”라고 따뜻하게 안아준다.

석훈은 세영이 추진하던 M호텔 홍콩 개장식에 홀로 참석하고, 집에 남은 세영은 자신이 엎었던 퍼즐을 완성한 석훈의 메모를 발견한다. 석훈의 마음에 감동한 세영은 홍콩으로 날아가 아름다운 모습으로 석훈을 기쁘게 한다.

두 사람은 달콤한 키스로 서로의 애정을 확인한다. 석훈과 세영은 ‘우리 악연은 끝난 건가요?’, ‘영원히 사랑할 일만 남았으니까’라는 질문과 답으로 행복한 미래를 예고한다. 그러나 암세포가 전이된 세영의 건강에 대한 결말은 열린 결말로 처리돼 아쉬움을 남겼다.

홍주와 강민우(이정진 분)는 아쉽게 이별한다. 강민우는 홍콩으로 가기 전 홍주를 찾아가지만 홍주는 “이대로가 편하다”고 강민우의 애정공세를 거절한다.

한편 ‘유혹’ 후속으로는 한석규, 이제훈 주연의 ‘비밀의 문’이 방송된다.

장진리기자 mari@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