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착잡한 표정의 옹달샘 멤버들

부적절한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개그맨 장동민이 28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옹달샘 동료들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사죄의 뜻을 전하고 있다.

장동민은 유세윤, 유상무와 함께 진행했던 인터넷 방송 '옹달샘의 꿈꾸는 라디오'에서 건강 동호회 얘기를 진행하던 중 "삼풍백화점 무너졌을 때 21일 만에 구출된 여자도 다 오줌 먹고 살았잖아"라고 문제의 발언을 했고, 이 방송을 들은 생존자 A씨는 명예훼손과 모욕으로 장동민을 동부지검에 형사 고소했다.

과거 여성 비하 발언, 폭언, 욕설 등이 논란이 되면서 MBC 무한도전 식스맨 후보와 KBS 라디오 쿨 FM '장동민 레이디제인의 두시'에서 하차했다.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