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categorized

‘오만과 편견’ 백진희 “최진혁과 키 차이 훈훈, 케미 좋다”

[이미영기자] ‘오만과 편견’ 최진혁과 백진희가 파트너에 대한 믿음을 보였다.

최진혁과 백진희는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열린 MBC 새 월화드라마 ‘오만과 편견’(극본 이현주 연출 김진민)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전작들에서 박서준, 지창욱, 김재중 등 대세 배우들과 호흡을 맞춰온 백진희는 ‘지금까지의 배우들 중 어느 배우가 케미가 좋냐’는 질문을 받고 “최진혁과 가장 잘 어울리는 것 같다”고 대답했다. 최진혁은 “영혼 없다”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백진희는 “키 차이가 좋다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 일부러 키 차이를 보여주기 위해 힐을 안 신고 단화를 신는다. (최진혁이) 촬영장에서 잘 챙겨준다. 의지를 많이 하면서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진혁은 “공중파 첫 주연이라 부담이 됐다. 남자지만 백진희에게 많이 기대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많이 믿고 싶었고 잘해주고 싶었다.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다”고 백진희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이어 “저는 나이를 떠나 안겨붙는 스타일이다. 백진희가 장난을 잘 받아준다. 파트너가 동생인 경우는 처음이지만 잘 받아준다”고 덧붙였다.

‘오만과 편견’은 나쁜 놈들의 전성시대에 법과 원칙, 사람과 사랑을 무기로 정의를 찾아가는 검사들의 고군분투기를 담는다. ‘개와 늑대의 시간’, ‘무신’의 김진민 PD와 ‘학교 2013′의 이현주 작가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만과 편견’은 ‘야경꾼일지’ 후속으로 오는 2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