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폭파 협박범이 정의화 국회의장 전 보좌관 아들? “어쩌다가 그런 일을?”

입력 : 2015.01.26 17:41

 방송 캡처
방송 캡처
청와대 폭파 협박범이 정의화 국회의장 전 보좌관 아들? “어쩌다가 그런 일을?”

정의와 의장 전 보좌관 아들이 폭파 협박범

청와대 폭파 협박 메시지를 보낸 20대 용의자가 정의화 국회의장 전 보좌진의 아들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26일 알려졌다.

정치권에 따르면 25일 새벽 청와대 민원실 ARS에 '청와대를 폭파하겠다'는 메시지를 연이어 남기며 협박한 용의자는 국회의장실의 전 보좌진인 A씨의 아들로 확인됐다.

A씨의 아들은 현재 프랑스에 체류하면서 폭파 협박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아들이 폭파 협박범으로 밝혀지자 직접 프랑스로 출국해 아들에게 한국으로 돌아와 경찰 조사를 받을 것을 설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아들은 지난 17일 SNS를 통해서도 박근혜 대통령과 김기춘 비서실장의 사저를 폭파하겠다고 협박했다. A씨는 지난 주말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